'브로콜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6.04 노지에서 키워 본 브로콜리 (1)

딸래미 이유식을 만들때였는데 어디든 브로콜리가 꼭 들어가더군요. 그전까지 브로콜리는 쉽게 접할 수 있는 종류는 아니었죠.  딱히 구할때가 없으니 마트에서 자주 사다가 해줬는데 .. 

우연히 전남 무안에서 고구마 양배추 등 농사를 짓는 형님이 지나가는 말로 그러더군요. "브로콜리 그거 농약 엄청친다. 브로콜리 먹는 부분이 꽃인데 꽃이 연하고 달콤해 벌레들이 무지하게 꼬이기 때문에 농약을 치지 않으면 도저히 키울수가 없다." 

그때 처음 알았습니다. 브로콜리의 그 부분이 꽃이라는 사실을.. 그리고 대부분 하우스에서 키우기 때문에 벌레에 대한 면역력이 떨어지고, 그래서 농약을 대량 살포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작년 늦가을에 직접 모종을 사다가 시골 부모님께 부탁하여 브로콜리를 노지에서 한번 키워달라고 했습니다. 조금 심었는데 다행히 추위를 견디고 2월달에 수확 할 수 있었습니다. 



올 봄 다시 모종을 받아 심었습니다. 이때가 4월 중순입니다.  




고향이 산수유 꽃 피는 구례군 산동이라는 곳 입니다. 지리산 자락 깊숙한 곳에 있다보니 브로콜리가 환경으로부터 오염되고 벌레들의 공격보다, 멧돼지나 고라니 같은 산짐승들이 내려와서 브로콜리 농사를 망치지 않을까 부모님이 노심초사 하시더군요. 


 





오늘 가서 찍어 온 사진입니다. 
다행히 멧돼지의 공격은 없었고, 하나 알알이 튼튼하게 쑥쑥 잘 컸네요. 




노지에서 키운 브로콜리는 색깔이나 모양이 일정하지 않고, 햇빛을 받아 꽃 표면이 거무튀튀합니다. 오디에 포함된 무슨 무슨 성분이라고 하는데 아무튼 그 성분 때문에 색이 거무튀튀하게 나온다고 하더군요. 





나비 벌레들이 연한 부위의 잎을 갉아 먹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브로콜리 밭에 흰나비가 그득합니다.  

얼마전 SBS 뉴스에서 "브로콜리 잎에도 영양소 풍부해"
http://news.sbs.co.kr/section_news/news_read.jsp?news_id=N1001210213




저희 딸래미도 브로콜리 수확 작업에 투입되었습니다. 자기 입으로 들어가는 걸 직접 수확해 보는것도 아이에겐 좋은 경험인듯 싶네요. ㅎㅎ

 




이건 브로콜리 밭에 갔다가 따온 자연산 오디입니다. 
딸래미랑 30분 가량 땄는데 제법 땄네요. 아직 익지 않은것도 있고, 하지만 맛은 굉장히 달콤하고 풍부합니다. 








자연산 오디를 너무 맛있어 하네요. 너무 많이 먹으면 배탈난다고 해도 계속 먹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찌니 2013.01.08 1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농약을 많이 치다니.. ㅠ ㅠ
    브로콜리 사먹기가 찜찜하겠어요



주소: 광주 광역시 광산구 비아동 713-8번지 | 상호명: 실버스푼 | Tel. 010-9697-5420
사업자등록번호: 105-09-59172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광산 제2011-176호 | 대표: 김태진
개인정보보호담당자: 정혜원
  실버스푼 페이스북 페이지
E-mail. one280@hanmail.net
계좌번호. 하나은행 841-910057-14107 김태진

Copyright ⓒ 2010 sliverspo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