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인근 지역에서 생산되는 쌀이 향이 깊고 

맛이 풍부한 이유는 논물이 차가워서 그렇습니다. 


이 지역 논은 지형상 하늘만 바라다 보는 ‘천수답’이 아니라 

산에서 내려오는 물을 끌어 농사를 짓는 관개를 하는 

논이 많습니다. 


그러니 차가운 물의 온도에 대항하여 벼가 스스로의 

‘배아’를 보호하려고 기름기를 더 만들어 그걸 쌀 눈에 

씌워 보온을 하게 된 것입니다. 그래서 향이나 맛이 

기름지고 깊고 풍부합니다. 







벼 사이로 난 논둑길을 걸어가자면 방아깨비를 비롯해 

메뚜기 같은 풀벌레들이 풀숲에서 어지럽게 날아오릅니다. 


발 아래로는 개구리인 듯 무언가 펄쩍거리며 높이 

뛰어드는 모습도 보입니다. 이런 모습들은 어느새 우리가 

잊고 있는 논의 모습입니다. 


이제는 여느 농촌을 가더라도 어린 시절 그렇게 

흔하던 메뚜기를 보는 일도 매우 희귀한 일이 

되버리고 말았습니다. 


지리산의 논들은 분명 살아 있습니다. 

사라졌던 수많은 생명들이 다시 돌아와 생명력을 

과시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될 수 있었던 것은 과도하게 농약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논에는 우렁이가 골칫거리인 

잡초를 제거해주고 미꾸라지는 땅에 숨구멍을 내줍니다.


송사리는 벼 뿌리에 붙은 병충해를 먹이로 삼습니다. 

이러한 자연의 생명들이 더욱 건강하고 맛있는 

쌀을 만들어 줍니다. 









현미쌀 현미는 살아있는 쌀로서 벼의 왕겨만 한 번 벗긴 

쌀을 현미라 하며 백미는 열 번 이상 벗긴 쌀로 정미소에서

일괄적으로 도정을 합니다. 

 

흑미(향미)쌀 흑미는 ‘장수미’ 혹은 ‘약미’라고도 불리며 중국의 

역대황제에게 진상될 정도로 예로부터 귀한 식품으로여겨져 

왔습니다. 


흑미는 소화기가 약한 사람의 영양 보충에 좋은 식품으로 

검은 쌀의 검은 색소에는 안토시아닌이 많이 함유돼 있어 

여러 가지 질환을 방지하며 강력하고 지속적인 항산화 작용을 

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실버스푼 지리산의 쌀 현미와 향미는 추수가 끝나는 11월 달 부터 판매가 

됩니다. 대략 2~3월이면 판매가 끝납니다. 


백미는 주문량만큼만 그 주에 도정해 매주 판매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어렸을때부터 이 쌀을 먹고 자란 저희 아이는 학교 처음 들어가서 급식에서

밥을 모두 남겼습니다. 거의 한달동안 쌀을 먹지 못했습니다. 


실제로 밥 맛의 차이가 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소: 광주 광역시 광산구 비아동 713-8번지 | 상호명: 실버스푼 | Tel. 010-9697-5420
사업자등록번호: 105-09-59172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광산 제2011-176호 | 대표: 김태진
개인정보보호담당자: 정혜원
  실버스푼 페이스북 페이지
E-mail. one280@hanmail.net
계좌번호. 하나은행 841-910057-14107 김태진

Copyright ⓒ 2010 sliverspo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