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쯤 잠깐 군부대 식당을 운영한 적이 있습니다. 

그때 우연히 강원도 평창에 있는 "황태 1번지"라는 식당에서 황태구이를 

맛보고 "세상에 이렇게 맛있는 음식이 다 있구나" 감탄한 적이 있습니다. 


그 후 기회가 될때마다 전국에 산개에 있는 황태 전문점에서 황태구이를 

먹어봤지만 그 맛이 나지 않습니다. 황태 전문점이라고는 하나 황태 상태가 별로입니다.   

작고 마르고 푸석하고 양념 맛으로 먹는지 뜨거운 맛에 먹는지 모를 맛입니다. 


어떤 상황이 그 맛을 극대화 시켰나 싶기도 합니다. 배고플때 먹는 밥과 배부를때 

먹는 밥이 다른 것처럼 말이죠. 


그런데 얼마전, 우연히 평창에 들릴 일이 있어 다시 "황태 1번지"에 들렸습니다. 

여전히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더군요. 황태구이 맛 역시 그 맛 그대로 입니다. 

맛에 대한 기억의 왜곡이 아니라 본래 그 집은 맛이 있었던 겁니다. 


 



강원도 용대리 황태 덕장에서도 이런 황태는 10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

한다면서 전화가 왔습니다. 군부대 식당 운영하던 그때 인연으로 알게 된 

황태만 십수년간 취급해오신 형님입니다.


한 눈에 봐도 황태가 너무 좋아 나온 물량 전체를 모두 매입했다면서 

선물로 몇개 보내오셨습니다.


그래서 황태구이를 한번 만들어 보기로 했습니다. 정말 맛있는 황태구이를..

황태구이 양념은 저희 닭갈비 만드는 사장님께 부탁하여 만들었습니다. 

전체적으로 양념이 과하지 않고 담백해 황태의 감칠맛과 참기름의 고소한 맛이 

조화를 이룹니다.


참기름은 지역에서 꽤 잘한다는 방앗간에서 짠 참기름입니다. 참깨를 너무 볶으면 

쓴맛이 나고 덜 볶으면 풋내가 납니다. 깨가 안좋거나 짜서 오래놔두면 쩐내가 나기 

쉽상입니다. 참기름은 그래서 타이밍입니다. 참기름의 고소함과 달콤한 양념 

그리고 10년만에 잡힌 기름진 황태 맛의 조합은 정말 맛있는 맛을 전달합니다. 

 

처음엔 황태에 양념까지 다 해서 완성품으로 보내드릴려고 했으나 택배로 가는 동안 

맛이 현저히 떨어지고, 쉽게 상할 우려가 있어 각각 재료를 따로해서 보내드리게 

되었습니다. 




  

황태구이를 만드는 방법은 의외로 쉽고 간단합니다.


흐르는 물에 황태를 적셔줍니다. 

그 상태로 10분간만 놔두세요. 그럼 살이 오동통하게 오릅니다. 

물기를 쫙 짜주시고 그 위에 참기름을 골고루 발라줍니다. 

다시 그 위에 양념장을 발라줍니다.

그리고 180도 오븐에서 10~15 정도 익혀줍니다. 완성입니다.


상황에 따라 오븐이 없다면 달궈진 후라이팬에 노릇하게 구워주시면 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8.27 1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주소: 광주 광역시 광산구 비아동 713-8번지 | 상호명: 실버스푼 | Tel. 010-9697-5420
사업자등록번호: 105-09-59172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광산 제2011-176호 | 대표: 김태진
개인정보보호담당자: 정혜원
  실버스푼 페이스북 페이지
E-mail. one280@hanmail.net
계좌번호. 하나은행 841-910057-14107 김태진

Copyright ⓒ 2010 sliverspo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