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옥광밤 농사가 흉작입니다. 늦봄과 초여름 극심한 가뭄이 계속 되면서 송이가 맺혀야 할 시기에 

알이 맺히지 못해 전 해에 비해 20~30% 밖에 열리지 않았습니다. 


어렷을 적부터 농사 짓는 걸 보면 한 해는 풍작이면, 다음 해는 흉작이고, 또 다음 해는 풍작이고, 

이런식으로 징검다리처럼 농사가 되긴 하더라구요. 내년엔 밤 농사가 좀 더 잘 될겁니다. 

특히 옥광밤은 평소에도 비싸지만 올해엔 시세가 작년에 비해 두세배 정도 올라 드실 수 있는 

분들만 드시게 되었습니다. 


아버지가 지리산 뒷산에 밤나무를 키워 밤을 보내주시는데 솔직히 옥광밤을 맛본 뒤로 일반밤은 

도저히 먹을 수 가 없게 되었습니다. 아무리 아버지가 보내주신 귀한 밤이라 하더라도 입 맛까지 

어떻게 할 수는 없네요. 불효자는 웁니다. ㅜ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ora jeon 2018.04.24 0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광밤 이후로 다른 밤은 못먹는 1인 추가하고 지나갑니다.호



주소: 광주 광역시 광산구 비아동 713-8번지 | 상호명: 실버스푼 | Tel. 010-9697-5420
사업자등록번호: 105-09-59172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광산 제2011-176호 | 대표: 김태진
개인정보보호담당자: 정혜원
  실버스푼 페이스북 페이지
E-mail. one280@hanmail.net
계좌번호. 하나은행 841-910057-14107 김태진

Copyright ⓒ 2010 sliverspo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