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산물유통의 문제점 하면 생산자가 쏟아부은 만큼의 

노력이 적정하게 보상받지 못했다는 낭패감이 깃들어 있다.


소비자는 2만원을 지불하고 수박 한 통을 구매했는데 

생산자는 만원 밖에 수취하지 못했다고 한다면,


생산자는 '아~ 내가 2만원 받을 수 있는건데...'할 것이고,

소비자는 '만원에 살 수 있는 수박을 2만원이나 주고 사다니...'하는 

단편적인 아쉬움을 토로할 수 있다.



중간중간에 몇 단계를 거치면서 만원이 사라졌다는... 

너무 많이 빼먹은거 아니냐는.....


틀릴 수도 있다는 전제를 깔고, 수박을 예로 들어 

중간유통의 첨병이라 할 수 있는


수박 산지수집상이 우리나라에 몇 명이나 될까.....

어마어마한 수박생산량에 비해 산지수집상은 

몇 명되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을 해본다. 소위 큰손들이라는.....


이 사람들에 의해 농민은 수박농사를 시작하고 

이 사람들에 의해 수확한 수박의 유통이 시작되고




결과적으로 동네슈퍼 가판대에까지 층층이 쌓인다.

굳이 추정해보자면 수박밭, 산지수집상, 공판장, 중도매인, 

소매상, 소비자 순으로 연결될 것이다.


만약 산지수집상이 일시에 사라지게 된다면 어이없게도 

수박농사를 지을 농민이 과연 몇이나 될까.....


가져갈 사람이 없는데.....


기약없이 홀로 농사지어 트럭 대절해 수박 싣고 공판장에 

나간다? 안하고 말지.....


가져갈 사람이 있으니까 넓적넓적한 땅에 자신의 근력을 

상회하는 농사를 하는 것이다.


그 사람이 하라는 품종으로, 넣으라는 비료로, 살포하라는 

농약으로... 제때 제때에 딱딱 맞춰주면 미끈한 규격품처럼 

수박이 쏟아져 나오고 목돈이 들어온다.


그런데 한 통당 계산해보니 돌아온 것이 너무 적다. 

우 쒸... 그래도 혼자는 너무 힘들어 못한다.


대충 이런 식이 아닐까 싶다. 아닐 수도 있고.....


유통구조를 단순화하겠다? 중간의 몇 단계를 과감히 

빼버리고 농민과 소비자의 최단거리 코스를 만들겠다는 것인데,

그 자리에 누가 들어갈 수 있을까..... 대형마트 외에 

들어갈만한 존재가 있나... ??


산지수집상, 공판장, 중도매인... 이 세 단계를 과감히 빼버릴 수

있는 유력한 주자는 대형마트 뿐이다.


수박밭, 대형마트, 소비자 순으로 간단히 연결될 수 있다.


농민입장에서 역시나 가져갈 사람이 있으니까 넓적넓적한 

땅에 자신의 근력을 상회하는 농사를 골병들게 할 수 있다.


이런 식으로 유통구조가 단순화되면 농민에게는 그 전보다 

더 많은 돈이 쥐어지고, 소비자 역시 그 전보다 더 싸게 사먹을 수 있다?


대형마트를 통한 유통구조의 단순화가 이뤄지면 그리 될 수 있나..... 


그들이 누군데.....


모르겠다. 그들간에도 가격경쟁이 치열하니 소비자는 좀 더 저렴하게 

살 수 있는 기회가 간혹 주어질지도.....



그런 기회가 많으면 많을수록 농민에게는 정글속의 지옥이겠지.

'농산물유통개혁'을 원한다는 말이 비단 이러한 불합리한 구조의 개선만을 

뜻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


내 근력에 맞게 정성껏 농사를 짓고 그 생산물의 양이 초라하게 적어도 

남김없이 팔아낼 수 있는 시스템.....


과연, 현실세계에 존재할 수 있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12.02 0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는 "올해 배추가 풍년이라 가격이 하락해서 농민들이 배추밭을 다 갈아엎었습니다." 류의 기사를 보면 전혀 이해가 가지 않았는데, 농부분들 만나고 잠시나마 농사를 짓고보니 조금은 알 것 같아요. 수확해서 파는게 오히려 손해니... 정부가 나서서 전국의 모든 농산지에 올해 심은 작물이 무엇인지 확인하고 예상 수확량을 알려주면 어떨까? 라는 어설픈 생각도 해본 적이 있습니다. 그러면 올해 고추가 잘되었다고 하면 내년에 모두 고추를 심고, 콩이 잘되었다고 하면 내년에 모두 콩을 심는 현상을 막을 수 있지 않을까? 단순하게 생각했었어요. 세상일이 그렇게 단순하지 않다는 걸 시간이 흐를 수록 깨닫게 되네요. ^^;



주소: 광주 광역시 광산구 비아동 713-8번지 | 상호명: 실버스푼 | Tel. 010-9697-5420
사업자등록번호: 105-09-59172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광산 제2011-176호 | 대표: 김태진
개인정보보호담당자: 정혜원
  실버스푼 페이스북 페이지
E-mail. one280@hanmail.net
계좌번호. 하나은행 841-910057-14107 김태진

Copyright ⓒ 2010 sliverspoon All rights Reserved.